틈_under the SKIN

 

YouTube Preview Image

 

■ 전 시 명 :  틈_under the SKIN

■ 전시작가 : 국대호, 김춘수, 김형관, 김홍식, 안미자, 이 다, 장양희, 전영희, 제여란, 조명식, 조병왕, 조신영

■ 전시기간 : 2016. 5. 10(화) ~ 2016. 5. 31(화) / 일요일 휴관

■ 관람시간 : 오전 10:00 - 오후 6:00

◈ 전 시 소 개

갤러리세줄에서는 2016년을 여는 첫 전시로 『틈_under the SKIN』 을 5월 10일부터 5월 31일까지 선보이고 있습니다. 참여작가는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는 한국대표 작가 국대호, 김춘수, 김형관, 김홍식, 안미자, 이 다, 장양희, 전영희, 제여란, 조명식, 조병왕, 조신영. 총 12명의 작가가 참여합니다.

 

‘가장 깊은 것은 피부이다.’라는 시인 폴 발레리의 말이 의미하듯, <틈_under the SKIN>전의 작가들이 천착하는 미지의 땅은 그림 안 쪽과 바깥 세계가 만나는 경계의 틈새, 그 살아있는 감각 위에 놓여있다. 경계로서의 피부가 나 아닌 것과 구별하는 나/존재의 최전선이라면, 이 전시의 작가들에게 있어 그림의 표면은 작가의 감각이 세계와 반응하여 그림의 외피에 침전되는, 몸의 흔적이자 감각의 구현으로서의 최전선이다. 이들에게 그림의 태생적, 실존적 조건인 납작하고 평평한 화면은, 매순간 갱신되는 촉각적 감각의 장소이거나, 작가의 몸에 각인되어 있던 서사의 절단면이거나, 비어있는 내부의 실존을 외부에서 증거하는 지표이거나, 시각을 매혹시키는 매끄러운 표면이다. 이러한 다양한 표층의 작가들이 모인 <틈_under the SKIN>전을 통해 각각의 깊이와 넓이로 세워진 감각의 세계를 마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